ad52
ad76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서 자율주행차 경진대회 개최

기사승인 2018.10.11  21:18:47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익대학교 우승, 산자부 장관상 수상

 
 
▲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 행사에서 자율주행차 경진대회가 열려 홍익대학교가 최종 우승, 김준성 군수가 시상을 하고 있다.

(영광=국제뉴스) 정재춘 기자 =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 행사장에서 지난 11일 국내 대학생들이 직접 개발한 초소형전기 자율주행차로 자웅을 겨루는 경진대회가 열렸다.

이번 경진대회는 자율주행자동차의 기술개발과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해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 조직위가 기획한 행사로 홍익대, 한국교통대, 국민대, 강원대, 호남대, 전남대, 영남대 등 7개 대학에서 8개 팀이 참가했다.

각 대학 참가팀은 주최 측에서 제공한 동일한 플랫폼 차량을 받아 센서를 부착하고 세부 알고리즘을 프로그래밍하여 대회에 참가하여 행사장에 조성된 서킷에서 횡단보도 일단정지, 장애물 발견 시 차선변경, 터널구간 통과, 표지판 정보 인지 감속, 자동 배터리 충전구간 정차 등 실제 주행 시 안전을 위한 미션을 수행했다.

자율주행 경진대회 개최 결과 ∆1등 홍익대학교(산업자원부장관상, 500만원), ∆2등 전남대학교(도지사상, 300만원), ∆3등 호남대학교(자동차부품연구원장상, 200만원) ∆크리에이티브상 강원대학교((주)WEGO 후원자상, 100만원) 등 4개 학교에 상장과 상금을 시상했다.

우승한 홍익대학교 MUSK팀은 "최근 자율주행 기술이 매우 빠르게 발전하고 있어 국내도 세계시장의 자율주행 트렌드에 발맞춰 기술개발이 활발히 이루어져야 한다"며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 초소형전기차 자율주행경진대회와 같이 자율주행 산업을 이끌어갈 대학생들에게 기회를 마련해 주어야 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엑스포 행사 관계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대학생들이 선의의 경쟁과 협업과정에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초소형전기차 자율주행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대회 규모를 더 키울 계획이다"고 밝혔다.

정재춘 기자 joungjjc@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