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영덕군 시금치 재배단지, 태풍피해 40억원 손실

기사승인 2018.10.11  21:36:19

공유
default_news_ad1

- 100ha 침수피해, 종자 대파작업 지연, 수확포기·인건비 증가

 
 
▲ (사진제공=영덕군) 영해 시금치 시설재배지가 침수되어 있다

 (영덕=국제뉴스) 김충남 기자 = 영덕군이 태풍 콩레이로 영농시설 1,400여 동과 농경지 300ha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고 11일 밝혔다.

   
▲ (사진제공=영덕군) 침수되어 있던 물이 빠진 영해 시금치 노지재배지 피해

농작물은 수도작(200ha) 침수가 가장 많았고 시설원예·노지채소(100ha)의 피해가 가장 컸던 것으로 집계되었다.(10월 9일 09시 기준)

특히 영해면 연평리 일대 시금치 재배단지 시설과 노지채소 농가의 피해가 속출하면서 농가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영덕군의 지난해 시금치 재배현황은 160여 농가, 재배면적 136ha로 90억 원의 농가소득을 올린 것으로 추산된다. 시금치재배시설이 밀집된 영해면 시금치 재배단지는 120여 농가, 면적 100ha(시설 80ha, 노지20ha)로 영덕군 시금치생산의 75%를 담당하고 있다.

이번 태풍 침수피해로 시금치종자 대파작업이 지연돼 겨울철 수확을 포기하거나 명절대목 특수를 누리지 못해 큰 손실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국인 근로자 인건비 추가지급에 따른 비용 등을 모두 고려하면 40여억 원의 손실이 불가피 할 전망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영덕군은 피해복구 비용에서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지원받을 수 있고 침수, 농경지 유실 등의 피해를 입은 시금치 재배농가는 재난지원금과 각종 세금 및 공공요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영덕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시설하우스의 시금치, 고추, 부추 등 채소작물 침수피해가 많았다. 자연재해 지원금만으로 실질적인 소득보전이 이뤄지지 않는다. 경북도와 중앙정부의 다각적이고 실질적인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충남 기자 kcn5343@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