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KLPGA 2018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17차전] 지주현, 드림투어 통산 3승 달성!

기사승인 2018.10.13  00:14:19

공유
default_news_ad1
 
 

11일 전라남도 무안에 위치한 무안 컨트리클럽(파72/6,498야드) 남A(OUT), 남B(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18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17차전'(총상금 1억1천만 원, 우승상금 2천2백만 원)에서 지주현(26)이 우승을 차지했다.

선두와 4타차 공동 14위로 1라운드를 마친 지주현은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몰아치며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71-67)로 드림투어 통산 3승이자 시즌 첫 승을 일궈냈다.

지주현은 "이번 우승이 지금까지의 우승 중 가장 기쁘다. 힘들게 자책하면서 골프를 해왔는데 오늘처럼 즐겁게 골프를 해도 충분히 우승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나를 인정하게 된 뜻깊은 우승이다."라며 의미를 밝혔다.

2012년 점프투어 2차전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차지한 지주현은 2016년 드림투어에서 2승을 일궈냈다. 당시 14차전까지의 상금순위 1위에게 부여되는 LPGA투어 ‘에비앙 챔피언십 출전권’을 따내며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지난시즌 정규투어에서 활동했지만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해 올해 다시 드림투어를 뛰고 있다.

지주현은 "이번 시즌 상반기에 허리가 좋지 않아서 대회에 많이 나오지 못하고 재활에 전념했다. 재활을 하면서 이제부터는 한 템포 쉬면서 천천히 대회에 임하자고 다짐을 했는데 이 다짐이 오히려 성적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주현은 "예전에는 성적을 내기 위한 골프를 했다면 지금은 실력 향상을 위한 나만의 골프를 하고 있다. 내가 정한 목표를 잘 이뤄내고 있었기 때문에 성적이 안 나와도 언젠가는 우승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계속 열심히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우승으로 상금순위 84위에서 25위로 뛰어오른 지주현은 시즌 종료 시점 상금순위 20위까지 주어지는 ‘2019시즌 정규투어 출전권’ 획득의 가능성을 높였다.

지주현은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남은 2개 대회에서 잘해서 상금순위 20위 안에 반드시 들겠다. 기회가 온다면 우승까지도 한번 노려보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밖에 이수진3(22)와 김현지3(20)가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로 공동 2위에 올랐고, 박효진(21,동부건설)과 황예나(25,DB손해보험), 이혜지2(21,엘르골프), 김우정(20,케이엠제약), 차민정(24) 등 5명이 4언더파 140타로 공동 4위에 자리했다.

한편, 2019시즌 정규투어 출전권을 획득할 주인공을 가리기까지 두 개 대회만을 남기며 경쟁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남은 대회에서의 흥미진진한 대결에 많은 골프 팬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기대된다.

무안 컨트리클럽과 주식회사 한성에프아이 올포유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10월 30일(화) 19시 30분부터 녹화 중계된다.


 

박나래 기자 uioejen12@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