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9월 국내 자동차 산업] 완성차 전년 대비 18.2% 감소

기사승인 2018.10.15  02:34:09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각각 1.1%(생산), 0.8%(수출) 상승

 
 
▲ 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산업통산자원부는 "9월 국내 자동차 산업은 추석연휴로 인한 조업일수 감소(△4일)로 완성차의 경우 전년 동월대비 생산(△18.2%), 수출(△18.4%), 내수(△17.3%) 모두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자동차부품 수출(△18.2%)도 감소 했다"며 "하루 평균으로 환산할 경우, 완성차 생산 및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각각 1.1%(생산), 0.8%(수출) 상승했으며 자동차 부품수출도 1.1% 증가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4/4분기의 경우 전년 동기대비 생산, 수출 모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특히 10월의 경우, 파업 등 별 다른 변수가 없는 이상 생산, 수출 모두 전년 동월대비 두자리 수 증가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생산의 경우, 추석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4일) 및 현대차 등 주요 완성차 업체가 노사단체 협상 결과 등으로 추가로 휴무를 가져(△1일) 전년 동월대비 18.2% 감소한 291,971대 생산을 기록했다.

이어 수출의경우, 역시 조업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유럽 기타지역(러시아 등)을 제외한 전지역 수출이 감소하며 전년 동월대비 18.4% 감소한 183,964대를 기록했다.

내수의 경우, 추석 연휴기간 영업일 감소 등으로 국산차와 수입차 내수판매가 모두 감소하며 전년 동월대비 17.3% 감소한 127,753대 기록 했고 '친환경차' 내수는 전기차 판매는 증가했으나 하이브리드차가 감소하며 전년 동월대비 8.0% 감소한 8,722대 기록했다.

이 밖에도 수출에서는 전기차 수출은 증가했으나, 하이브리드 등 수출이 감소하며 전년 동월대비 22.3% 감소한 13,770대 등이며 9월 자동차부품 수출은 조업일수 감소로 기타유럽(러시아 등)과 아프리카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이 감소하며 전년 동월대비 18.2% 감소한 17.6억 달러을 기록했다.

 

한경상 기자 hanga26@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