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제주 사망여아 엄마, 쌀쌀한 새벽 숙소에서 바닷가로 향해 '결국...'

기사승인 2018.11.08  07:15:18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방송 캡처

제주 사망여아 엄마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7일 낚시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제주항에서 30대 여성의 시신을 발견했고, 지문 검색을 통해 제주 사망여아 엄마와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

제주 사망여아 엄마가 이틀 가량 머문 모텔 바닥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발견됐으며 이후 모녀는 바닷가로 이동,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채 발견된 모녀가 마지막으로 찍힌 CCTV 영상에는 엄마가 아이를 이불에 감싸안고 바닷가를 향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고, 마지막으로 모녀를 바닷가에 태워준 택시 기사는 아이를 위해 바람이 그나마 덜 부는 곳에 이들 모녀를 데려가 내려줬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 사망여아 엄마 사망 소식에 누리꾼들은 "딸 이쁘게 키우면 좋은날 올텐데... 좀더 강해졌으면 좋았을텐데", "아이가 너무 가엾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새벽공기에 혹여 아기가 추울까 담요까지 싸서 안고... 바다로 간 엄마의 심정이 어땠을까", "부디 하늘에선 아이와 함께 행복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경찰은 제주 사망여아 엄마의 부검을 실시해 정확한 사인을 가릴 예정이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