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국방부, 9·19 군사분야 GP 11개소→시범철수 '착착' 진행

기사승인 2018.11.09  00:34:59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국제뉴스) 이운안 기자 = 남북군사당국은 '9·19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비무장지대 내 상호 시범철수 GP 11개소에 대한 철수 절차를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남북군사당국은 지난 '제10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10.26.)'과 상호 문서교환을 통해 보존 가치가 있는 일부 GP에 대한 유지 필요성에 공감하여, 11개 GP 중 각 1개소의 시설물을 보존하기로 합의했다.

각자가 판단한 1개의 GP를 보존 대상으로 선정하였고 해당 GP는 병력과 화기 및 장비 일체를 철수하되, 시설물에 대해서는 완전파괴 조치 대신 원형 상태를 유지키로 했다.

이에 따라 우리측은 △역사적 상징성 및 보존가치, △향후 평화적 이용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동해안지역에 위치한 GP를 선정하였고, 북측 역시 자체 판단 기준에 따라 중부지역의 GP로 결정했다.

우리측이 보존하기로 선정한 GP는 동해에 가장 가까운 곳으로서,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 최초 건축된 GP로 역사적 보존가치가 있고, 동시에, 금강산, 동해안, 감호 등과 연계하여 평화적 이용 가능성이 매우 높다.

남북군사당국은 해당 GP의 시설물을 완전히 파괴하지 않고 원형을 유지하기로 한 만큼, 향후 관련 시설물이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상호 확인·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남북군사당국은 시범적 GP 철수(11개소) 진행과정에서 상호 신뢰성과 투명성을 제고하는 조치를 강구한 가운데, 12월 말까지 시범철수가 완료될 수 있도록 제반 노력을 지속 경주할 예정이다

 

이운안 기자 hy8269631@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