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원희룡, 제주관광진흥 전략회의서..."고객이 왕, 관광객이 왕"

기사승인 2018.11.09  08:20:26

공유
default_news_ad1

- 민관협업 통한 수용태세 확립...소통 일상화 강조

 
 
 

(제주=국제뉴스) 고병수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고객이 왕’,‘관광객이 왕’이라는 생각으로 도민이 잘 살기 위한 실질적 대안 마련에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8일 오전 9시 30분 제주도청 2층 삼다홀에서 열린 ‘제주 관광 진흥 전략회의’를 주재하며 관광분야 기관 및 단체 간의 소통 일상화를 강조하며 이 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제주관광 활성화를 위한 분야별 추진상황과 계획들을 점검했다.

그는 그러면서 "관광 시장과 관광 산업 일선에서 여러 가지 추세들과 문제점, 협력 과제들에 대해 보다 긴밀한 회의를 진행하고 허심탄회하게 공유하며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행정은 행정 위주로, 공기업 위주로, 협회는 회원사들 이해관계 위주로 가다보면 늘 문제점은 지적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맛집을 비롯해 특색 있는 상품에 대해서는 트랜드를 정확히 파악해 잘되는 부분을 현장에 반영해야 한다"며 "제주도의 이미지와 만족도를 높이는데 기여한 부분의 평가와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제주관광에 보다 더 전략적인 대안을 마련해 나갈 것"을 요청했다.

또한 국내외 환경변화에 따른 관광 진흥 방안 마련을 위해 앞으로 매 분기 ‘제주관광진흥 전략회의’가 운영될 예정임에 따라 원 지사는 "실질적인 소통을 일상화하고, 개선과제들에 대한 평가와 공유를 통해 협력할 사항이 원활히 공유될 수 있는 회의를 진행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는 ▲제주관광 질적 성장과 내실화 방안 ▲지역중심 관광활성화 방안 ▲스마트관광 기반구축 및 개별여행객 편의 확대 방안 ▲안전, 안심 이미지 제고방안 ▲남북관계 변화에 따른 전략적 대응방안 등에 대한 분야별 중점 추진 실천 계획들이 공유됐다.

한편 전략회의는 道 관광국, 기획조정실, 도민안전실을 비롯해 실국부서장들과 제주관광협회, 제주관광학회, 제주관광공사,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제주), 제주연구원 등이 함께 참석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