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류현진 아내 배지현, 이제는 어색하지 않아? '다정한 모습 눈길'

기사승인 2018.11.20  22:32:2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류현진 인스타그램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의 귀국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인천국제공항에는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함께 입국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특히 두 사람은 다정한 모습으로 입국장에 나타나 시선을 사로잡았다.

1987년생인 배 전 아나운서는 173cm 큰 키와 날씬한 몸매로 지난 2009년 제18회 슈퍼모델 선발대회에서 수상한 바 있다. 이어 그는 2010년 스포츠 전문채널 SBS ESPN에 입사해 ‘야구여신’ 아나운서로 활약했으며 지난 1월에는 결혼식을 올려 화제가 됐다.

한편 배 아나운서는 앞서 열애설이 보도되자 "그는 너무 어색하다. 아직도 좀 얼떨떨하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열애가 일찍 알려지게 되면서 놀랐는데 지금은 안정됐다"고 전했다. 특히 남편의 성격에 대해서는 "성격이 낙천적이고 착하다. 꽤 오래 만났지만 싸운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