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김성태 "대통령, 조국수석 책임 먼저 물어야"

기사승인 2018.12.06  15:10:05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은 특검반 개선 방안 조속히 마련하려거든 조국 수석부터 조속히 책임을 먼저 묻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모든 야당들이 일제히 조국 책임론을 제기하는 마당에 대통령은 오기 부리실 일이 결코 아니다"면서 "대통령이 지지율 높으실 때는 독단과 전횡만 하시는 줄 알았는데 지지율 떨어지는 마당에 청개구리 오기 정치까지 하실 줄은 미처 몰랐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특히 "책임을 져야 할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 것이 아니라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니 참 이게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왕에 답 안하시겠다는 거 급하게 답하려 하지 마시고 여독 풀리신 이후에 무엇이 국민과 야당이 기대하는 답인지 숙고하시고 답해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박원순 서울시장의 '문재인 정부와 서울시는 운명공동체' 발언에 대해 "지난번 한국노총 집회에서 '나는 문재인 정부와 다르다'고 하실 때는 언제고 지금 운명공동체라니 1년 전에 박원순 시장은 전주에서 문재인은 적폐청산 대상이라고 맹공했던 박 시장이 진정한 우리 사회의 적폐 청산은 아닌지 본인이 다시 한 번 확인해볼 것"을 권했다.

아울러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 산하 디지털단지 이사장이 평일에도 직원을 시켜서 술 사와 디지털단지 옥상서 성과금 받은 기념으로 임원들과 술 파티를 벌였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다"고 비난했다.

이형노 기자 hnlee@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