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양평군, 군사보호구역 약 44%→약 '251만㎡' 해제

기사승인 2018.12.07  00:11:20

공유
default_news_ad1

(양평=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양평군 지평면 지평리 일대 '군사시설보호구역 574만㎡' 중 약 44%에 해당하는 '251만㎡'가 해제된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해제되는 지역은 기존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설정되어 있던 지평면과 용문면이 그 대상이 되며, 지평면에서는 지평리 57만㎡, 옥현리 109만㎡, 송현리 40만㎡가 해제되고, 용문면에서는 화전리의 45만㎡가 동시에 해제 대상에 포함됐다.

특히 이번 해제대상 중 사유지의 경우에는 전체 사유지 면적 300만㎡의 53%에 해당하는 160만㎡가 군사시설 보호구역에서 해제돼 그간 군사시설보호법에 따른 각종 제약이 일시에 해소될 전망이다.

지평과 용문에 걸쳐 설정돼 있는 군사시설보호구역은 지평에 주둔하고 있는 탄약부대의 탄약저장시설로 인해 설정되었으며 탄약고 각각1기마다 설정된 고유의 안전거리를 모두 합산하여 전체 보호구역이 산정되는 방식이다.

양평군은 관할부대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보호구역 외곽에 위치한 재래식 탄약고를 신형 탄약고로 개량하고 탄약고의 개수를 줄임과 동시에 일부 배치를 조정함으로써 금번 파격적인 보호구역 조정을 추진해 왔고 이제야 그 결실을 맺게 됐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번 상당량의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를 통해 약300억 가량의 개인 재산권이 보장되고 더불어 지역에 개발 가용지가 확보돼 향후 지역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김영명 기자 youngmyeong@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