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행안부, 연말 송년회 모임 장소→비상구 위치 꼭 확인!!

기사승인 2018.12.07  00:22:37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행정안전부는 "송년회를 비롯한 연말행사 참석 시 비상구 위치를 미리 확인해 화재 등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 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특히 통계에 따르면, 2013~지난해 발생한 화재는 총 21만5093건이며,  1만679명(사망 1536명, 부상 9143명)이 사망하거나 다쳤다.

해마다 겨울철에는 실내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고, 난방 등으로 화기 취급이 늘면서 화재와 인명피해도 증가한다.특히, 이달에는 음식점이나 주점, 노래연습장 등 생활서비스 시설 화재로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 장소는 음식점이 1만3416건(62%)로 가장 많았고 고시원 등 일상서비스 시설이 5826건(27%), 오락시설이 1329건(6%), 위락시설(1078건, 5%) 순이다.

주요 원인을 살펴보면 담배꽁초나 음식물 조리 중 자리 비움 등으로 발생하는 부주의가 9404건(43%)으로 가장 많고, 전기 접촉 불량에 의한 단락과 과전류 등 전기적 요인(7511건, 35%)이 뒤를 이었다.

또 '노래방 실물 화재 실험'에 의하면 불이 나고, 유독가스가 방과 복도 등 건물 내부로 퍼지는 시간은 4분 정도로 이 시간 안에 신속히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연말 송년회 모임 장소에 갈 때는 미리 비상구 위치를 확인하는 습관을 들여 화재 등 위급 상황이 발생 했을 때 자신의 안전은 스스로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상 기자 hanga26@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