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별똥별 쏟아지는 밤...준비물·관측하기 좋은 장소는?

기사승인 2019.01.04  15:17:3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한국천문연구원

(서울=국제뉴스) 정한샘 기자 = 별똥별 관측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제유성기구에 따르면 4일 밤 사분의자리 유성우를 관찰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사분의자리 유성우가 가장 많이 떨어지는 시간대는 이날 오후 11시 20분이며, 4일 새벽과 5일 새벽 많은 별똥별을 볼 수 있다.

사분의 자리 유성우는 빛 공해가 없는 이상적인 조건에서 육안으로 시간당 20~30개 정도의 유성이 관측 가능하다.

별똥별을 잘 볼 수 있는 최적의 장소는 주변의 밝기가 어둡고 탁 트인 곳이 좋다. 구름이 많으면 관측이 어려우니 당일 기상도 확인은 필수다.

또 돗자리나 뒤로 젖혀지는 의자를 준비하면 편하게 하늘을 관측할 수 있다. 추위를 막기 위한 담요와 핫팩도 챙기는 것이 좋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