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신영균, 연예계 최고 재력가? 어떻게 ‘로열패밀리’가 됐나

기사승인 2019.01.11  08:45:46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tvN캡처

배우 이순재의 언급으로 선배인 신영균의 재력이 덩달아 눈길을 끌고 있다.

이순재는 지난 11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 지난해 한 시상식에서 수상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당시 이순재는 신영균 선배에게 트로피를 건네받았다.

‘이순재의 선배’라는 신영균은 연예계에서 유명한 재력가로 꼽히는 인물이다. 또 다른 로열패밀리로 알려진 윤태영이 한 방송을 통해 신영균의 재력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당시 윤태영은 연예계 최고의 로열패밀리로 원로배우 신영균을 지목하면서 “신영균은 영화박물관을 한다. 500억 정도 사재 기부해 예술재단도 만들었다. 어마어마한 재산의 소유자”라고 말했다.

또 다른 방송에서 김두호 영화평론가는 신영균이 재력가가 된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신영균이 남자답고 카리스마 넘치는 것 같지만 가까이서 보면 정말 섬세하다. 실수를 잘 안하고 돌다리도 열 번 두드려보고 건넌다"면서 "근면 검소한 생활이 습관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돈을 함부로 쓰지도 않고, 함부로 투자하지도 않는다"고 신영균에 평소 모습을 증언했다.

 

서나리 기자 seonr@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