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고주원,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살다 예민해졌다?

기사승인 2019.01.11  20:51:1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TV조선 ‘연애의 맛’에 합류한 고주원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배우 고주원은 이날 ‘연애의 맛’에서 2년 반 동안 연애를 하지 않았다고 고백하며 첫 만남부터 소개팅녀와 강원도로 향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그는 결혼 적령기를 넘어서면서 예민해지는 성격을 털어놓기도 했다., MBN과 인터뷰에서 그는 “예민하고 꼼꼼한 성격이다. 나이 들수록 좀 더 섬세해지는 것 같은데 ‘노총각 히스테리’란 말에 가끔 공감한다”며 운을 뗐다.

이어 “남자가 어느 정도 나이가 돼서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살면 누구나 좀 더 예민해지는 것 같다”며 “주변 ‘싱글남’들도 섬세해지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자도 나이가 들수록 여성 호르몬이 돈다고 하지 않느냐”면서 “나도 집이 어지럽혀져 있는 걸 못 본다”며 특히 후각에 예민하다고 덧붙였다.

고주원은 “약속시간을 정말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5분, 10분 늦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평소 성격을 밝혔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