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홍경민, 외톨이 대학시절..'어땠길래'

기사승인 2019.01.13  15:17:08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홍경민이 대학시절 외로웠던 자신을 보듬어준 친구를 찾았다.

11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게스트로 홍경민이 출연했다.

이날 그는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만들어준 선배를 찾고 싶다고 의뢰했다.

그는 앞서 제작진에게 "이 선배 덕분에 내가 밝아졌다. 예전에는 정말 어두운 아이였다. 반항도 많이 하고 사고도 많이 쳐서 친구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고등학교 자퇴를 하고 검정고시로 대학교를 갔다. 그때 만난 선배가 내 인생을 바꿨다"며 안호성 씨를 소개했다. 그는 대학시절 인기남으로 외향적인 성격과 강한 리더십으로 이미 인기가 많은 인물이었다고.

홍경민은 또 "오리엔테이션에서 만났다. 장기자랑을 나가야 하는데 다른 사람들의 아이디어를 마음에 안들어하더라. 근데 내가 낸 '수중 발레'가 좋다고 했다. 그때부터 날 좋아했다. 그래서 같이 다니게 됐다"고 친해진 계기를 이야기 했다.

그는 또 "마음 기댈 때가 없었다. 근데 그 선배가 날 지켜주고 이끌어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재회한 두 사람은 뜨거운 포옹을 나눴고, 안호성 씨의 부탁으로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하는 그의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