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서영교 재판청탁, 거듭되는 논란에 '신뢰' 바닥 칠까?

기사승인 2019.01.16  08:52:58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국제뉴스) 서나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재판청탁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의 지위를 이용한

'지인 챙기기'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는 지적이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서영교 의원이 지난 2015년 자신의 의원실로 당시 부장판사를 불러 지인의 아들이 저지른 잘못에 대한 감형을 요구하는 재판청탁을 했다.

하지만 서영교 의원은 이에 반박했지만, 네티즌 이를 믿지 않는 분위기로 기울고 있다. 앞서 ‘가족채용’ 논란에 휩싸였던 바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6년 서영교 의원은 가족 채용 논란으로 자진탈당했다. 딸을 보좌진으로 채용한 사실 등이 확인되자 당의 징계가 확정되기 전 스스로 탈당한 것.

하지만 그로부터 1년 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영교 의원의 재입당을 의결한 바 있다.

네티즌은 이런 논란이 있었던 터라 서영교 의원의 재판청탁 의혹에도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특히 처벌 규정이 없어 면피될 가능성이 높다는 보도에 네티즌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서나리 기자 seonr@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