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심석희, 메모에 심경 기록 '조재범, 하루빨리 자백하고 죄를 인정해야 하는데...'

기사승인 2019.02.07  07:07:3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방송 캡처

경찰이 심석희 선수와 관련해 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조 전 코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조씨를 7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경찰은 조 전 코치가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 및 진천선수촌과 한국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석희선수에게 성폭행 등을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코치와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 관련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 등을 통해 조 씨 혐의가 입증된다고 봤으며 심석희 선수가 기록한 메모도 조 전 코치 혐의 입증의 핵심 근거로 경찰은 보고 있다. 해당 메모에는 성폭행 피해와 관련된 심석희 선수의 심경이 다수 기록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 전 코치의 항소심 선고 후 심석희 측 변호사는 "(조 전 코치에게) 반성의 기미가 전혀 없는 것이 문제라고 본다"며 "앞으로 성범죄 혐의에 좀 더 집중할 것이다. 심석희 선수가 운동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성폭력 혐의와 관련한 수사는 진행 중인데, 조 전 코치가 계속해서 혐의를 부인한다. 증거만 나오는 것에 대해서만 인정한다. 피해자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서라도 조 전 코치가 하루빨리 자백하고 죄를 인정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