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이해찬 "한국당 5.18망언 당장 대국민 사과하라"

기사승인 2019.02.11  13:19:56

공유
default_news_ad1

- 출당조치 등 모든 조치 취하지 않을 경우 국민과 역사로부터 준엄판 심판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이 대한민국 헌법을 준수하고 민주주의를 지켜온 정당이라면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3 의원의 망동에 대해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조치 등 모든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국민과 역사로부터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의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자유한국당 의원의 망언에 대해 이같이 대독했다.

이해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5.18의 역사적 사실과 그 숭고한 희생에 대해 모독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강경한 모습을 취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미 30년 전에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까지 내란 및 군사반란죄로 구속되어 처벌받은 바 있고 또한 여야가 5.18민주화운동등에 대한 특별법을 통과시켜 '광주항쟁'을 '민주화운동'으로 평가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해찬 대표는 "그동안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하여온 지만원씨를 국회의 공식 행사장에 불러서 이미 사법부의 재판을 통해 허위사실로 판결난 발언들을 유포하도록 공청회 발표자로 세우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이에 동조한 것에 대해서 자유한국당은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어제 나경원 원내대표는 '5.18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주었다면 유감'이라고 했지만, 망언을 한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 대해서는 입을 닫았다"며 "이번 사안은 유감 표명으로 끝낼 수 없다"고 분명한 입장을 취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어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이 우리 국민이 이룬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역사 쿠데타이자, 민주주의 자체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기 때문에 야 3당과 공조를 통해 범죄적 망언을 한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가장 강력한 수준의 징계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대한 역사왜곡 행위를 처벌하는 법률 제정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면서 "민주주의의 역사를 왜곡하고 부정하며 범죄적 망언을 서슴지 않는 세력이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엄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 망동은 일시적인 것, 우연한 것이 아니라 대단히 반복적이고 조직적이고 의도적인 헌정파괴 시도"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반역사적이고 반민주적인 망동들을 한국당이 명확하게 사죄하고 조치하지 않으면 도태되는 길로 들어설 수 밖에 없다"고 충고했다.

 

 

이형노 기자 hnlee@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