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김무성 "5.18 관련 의원 결자해지 자세" 촉구

기사승인 2019.02.11  15:32:13

공유
default_news_ad1

- 5.18광주민주화운동 대한민국 민주주의 상징이며 완성된 진실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누가 뭐래도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상징하며 역사적 평가와 기록이 완성된 진실"이라고 밝혔다.

김무성 의원은 11일 오후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민주화운동 비하 발언 논란과 관련 "5.18은 그 당시 민주주의를 위한 시위와 신군부의 과잉진압 등이 교차하면서 상황을 악화시킴에 따라 발생했던 우리 역사의 아픔이자 비극"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무성 의원은 특히 "5.18의 희생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키우고 꽃을 피우는 원동력이 됐다"며 "고 김영삼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널리 알리고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해 1983년 5.18 3주년을 시점으로 23일 간 목숨을 건 단식투쟁을 전개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일부 인사는 39년 전 일어난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전햐 근거도 없는 '북한군 600명 침투설'을 퍼뜨리고 있다"면서 "황당무계한 주장을 입증하는 어떤 증거도 갖고 있지 못하면서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우리 사회를 멍들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을 부정하는 것은 의견 표출이 아니라 역사 왜곡이자 금도를 넘어서는 것으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발언은 크게 잘못됐으며 '정의와 진실'을 위한 자유한국당의 역사와 여러 가지 노력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김무성 의원은 "정치인에 주어진 최고의 책무는 국민통합과 나라발전"이라며 "국민을 분열시키고 역사의 가슴 아픈 비극에 더 큰 상처를 내는 언행은 정치인이라면 절대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해당 의원들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민들의 마음을 풀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형노 기자 hnlee@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