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말티즈 학대영상, 무엇이 그의 분노를 유발했기에

기사승인 2019.02.11  18:14:13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연합뉴스TV 캡처

강원도 강릉에 위치한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 반려견 말티즈를 집어 던진 사건이 발생하면서 대중들의 강도 높은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11일 애견분양가게 주인 오모 씨는 자신의 SNS을 통해 지난 9일 오후 5시께 해당 가게에서 말티즈를 분양받은 한 여성의 충격적인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오전 10시께 50만 원에 달하는 돈을 지불하고 말티즈를 분양받은 해당 여성이 “강아지가 똥을 먹는다”며 환불을 요구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에 오 씨는 “강아지가 환경이 바뀌면 일시적으로 변을 먹을 수 있다. 아직 몇 시간 되지 않았으니 며칠 더 지켜보자”고 설득했다.

하지만 배설물을 먹는 증상인 ‘식분증’에 화가 난 해당 여성은 환불을 거절당하자 이동가방에서 반려견을 꺼내 오 씨를 향해 집어 던지는 경악스러운 행동을 취했다.

그의 충격적인 행동은 가게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담겨 있었고 말티즈는 오 씨와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져 새벽 2시30분께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져 질타가 빗발치고 있다.

한편, 해당 여성은 이미 이 가게에서 말티즈 2마리를 분양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타 애견 분양가게에서도 웰시코기와 포메라니안을 분양 받은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