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부산시, 서울시에 "2032년 올림픽 공동유치하자" 제안키로

기사승인 2019.02.11  18:34:04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2032년 하계 올림픽 부산 유치를 계획했던 부산시가 서울시에 공동유치를 제안하기로 했다.

 

 
 
▲ 오거돈 부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은 11일 오후 충북 진천군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리는 국내 개최 후보지 선정을 위한 대의원 총회에서 이같은 입장을 경쟁도시인 서울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오는 27일부터 북미 2차 정상회담이 열리면 한반도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미래를 향해 또 한 번 큰 걸음을 내디딜 것"이라며 "평화의 시대, 2032년 하계올림픽을 역사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32년 올림픽을 부산과 서울이 공동으로 유치하고 북측에서도 평양과 함께 또 다른 도시를 공동 개최지로 선정한다면, 한반도 전체가 하나의 도시가 돼 세계적인 평화 이벤트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남북공동 개최는 올림픽 유치에 가장 큰 경쟁력이듯 부산의 하계올림픽 참여는 역시 올림픽을 한반도에 유치하는 큰 경쟁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바다와 육지, 해양과 대륙이 만나는 한반도 평화의 출발점이자 종착점이 부산"이라며 "내년에 열리는 올림픽을 포함해 32회 올림픽 가운데 같은 도시에서 두번 대회를 유치한 나라는 5개국에 불과하며, 서울 단독 유치의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해 한국전쟁 당시 피란수도인 부산과 공동으로 올림픽 유치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시장은 또 "부산은 2002년 아시안게임을 통해 구축한 올림픽 종목 경기시설과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고 2020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국제골프대회 같은 대규모 스포츠 행사도 이미 유치하는 등 올림픽 개최도시의 여건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에는 독일과 호주, 인도 등 각국 주요 도시들이 관심을 보이며, 후보지 선정을 위해 자체 경쟁을 벌이고 있다.
 

김옥빈 기자 obkim5153@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