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부산행’ 정유미, ‘공유’ 진정한 분위기 메이커라고 말한 이유는

기사승인 2019.02.11  19:50:34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영화 '부산행' 스틸컷

영화 ‘부산행’이 11일 채널 CGV에 편성됐다.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부산행’은 한국형 좀비의 무한한 가능성을 선보여 화제가 됐다.

당시 ‘부산행’에 출연한 정유미는 주연 배우 공유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정유미는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조금 알고 편안한 배우가 현장에 있다는 게 의지가 됐다”며 “완성된 영화를 보고 나니 정말 공유가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내가 이런 말 하긴 웃기지만 성장하는 배우의 모습을 봤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서는 바쁘고 정신없게 촬영해서 모니터를 디테일하게 할 수는 없었는데 완성본을 보니 그 결들이 다 살아있더라”며 “특히나 공유가 연기한 부분이 그랬다. 부럽고 신기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 ‘도가니’ 때도 공유라는 배우가 부러웠던 적이 있었다. 당시 마지막 촬영을 하고 오빠가 자리를 마련했다. 소고기를 구워 먹고 스태프들과 파이팅을 하는데 그게 부럽더라”고 고백했다.

‘부산행’에서 다시금 호흡을 맞춘 정유미는 “나는 그게 잘 안되는 배우다.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렵다. 현장을 밝게 해주는 사람도 분위기 메이커라고 생각하지만, 공유가 진정한 분위기 메이커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주연 배우가 연기만 하는 게 아니라 현장을 아우르는 것, 그게 배우의 덕목이라고 생각하진 않지만, 옆에 봤을 때 인상깊었다”고 말해 ‘부산행’에 이목이 쏠렸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