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강성민·문종태, 설 민심은 '경제'...민생경제포럼 창립 제안

기사승인 2019.02.12  11:43:16

공유
default_news_ad1

- 설 민생 안정 위한 정책대안 제시 활동 약속
외적 성장과 내적 성숙 조화 위해 시스템과 구조 바꿀 것

 
 
▲ 강성민 제주도의원.

(제주=국제뉴스) 고병수 기자 = 제주도의회 강성민(더불어민주당, 이도2동 을) 의원과 문종태(더불어민주당, 건입/일도1/이도1동) 의원은 "설 민심은 단연 '경제'"라며 "냉철한 제주경제의 진단과 해법을 모색할 제주민생경제포럼 창립"을 12일 전격 제안했다.

이들 의원은 제안문을 통해 "최근 제주경제가 심상치 않다"며 지난주 최대 명절인 설 민심은 단연 경제였다"고 밝혔다.

특히 "관광산업의 위축, 주택․건설 시장의 침체, 감귤과 월동채소 하락 등 제주 지역경제 전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와 우울한 전망을 그대로 전해 들었다"고 민심을 전했다.

이들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 중반대로 전망되면서 성장 둔화가 얘기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 또한 경기는 침체되고, 물가는 상승하고, 도민의 체감경기는 더욱 나빠지고 있다"고 현재 경제상황도 설명했다.

이어 강성민·문종태 의원은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 또한 2.9% 감소했으며, 미분양 주택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며 "건설업의 지역내총생산(GRDP) 성장률은 2017년부터 급락하면서 관광, 건설, 1차산업, 부동산, 제조업까지 암울한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고 제주경제를 진단했다.

이들은 "얼마 전 한국은행제주본부는 고성장 시대를 넘어 조정기에 들어선 제주경제의 구조적 개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내놨다"고 밝혔다. 

강성민 의원은 "경제의 3대 축인 생산, 소비, 투자가 모두 감소하는 3중 침체에 빠지지 않을까 걱정스러운 상황"이라며 "제주경제가 응급처방 없이는 살아날 수 없는 심각한 위기상황에 빠지지 않도록 다급해진 제주경제를 살리는 것이 급선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가칭)제주민생경제포럼은 냉철한 제주경제의 진단과 해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의지를 보였다.

강  의원은 "도민들이 먹고사는 문제, 민생경제를 챙기고 도민들의 삶의 걱정을 덜어드리는데 (가칭)제주민생경제포럼이 앞장서겠다"며 "뜻 있는 몇몇 의원을 모아 제주경제의 기초체력을 다지고 경제 위기극복을 위한 도의회 차원의 대안모색을 위한 활동을 하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 문종태 제주도의원.

문종태 의원도 "제주도정 또한 일자리 창출과 함께 도민이 체감하는 민생경제 안정화를 2019년 도정운영의 최우선 순위로 삼은 만큼 도민의 삶 속에서 지역경제정책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제주경제의 구조적, 질적 체질개선을 통해 제주경제를 살릴 미래 먹거리와 장기적인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제주도정 정책의 감시와 비판, 대안제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들은 "(가칭)제주민생경제포럼을 창립해 민생경제정책 발굴을 위해 어디든 현장으로 달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경제를 살리라는 도민의 요구를 받들어 도민의 입장과 눈높이에서 제주경제를 분석하고 민생안정을 위한 정책대안을 제시하는 적극적 활동"도 약속했다.

특히 "외적 성장과 내적 성숙이 조화되는 제주사회를 만들기 위해 시스템과 구조를 바꿀 것"이라고 포부도 내놓았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