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환경부, '낙동강 달성보' 13일 오전 9시부터 추가 개방

기사승인 2019.02.13  00:22:16

공유
default_news_ad1

(세종=국제뉴스) 노충근 기자 = 환경부는 "낙동강 달성보의 수문을 2월 13일 오전 9시부터 추가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에 앞서 2월 하순에는 달성보가 완전 개방 수위(E.L 12.5m→9.3m)에 도달할 예정"이라며 "2월 12일 달성보 사업소에서 달성보 민·관 협의체를 개최해 지자체, 지역농민대표, 전문가 등과 보 개방계획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보 완전개방 기간 동안 양수장 등 보 수위에 영향을 받는 시설 개선을 위한 현장조사를 집중 추진한다"며 "앞서 달성보는 2017년 6월부터 부분개방해 E.L 13.5m를 유지하다가 2018년 10월 추가로 수문을 개방해 12월 6일부터 취수제약수위인 E.L 12.5m를 유지하고 있었다"는 것.

이와 함께 "보 개방에 따른 용수 이용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체관정 개발 등 지하수 대책을 추진한다"며 "지하수 피해가 우려되는 겨울철 사용 관정에 대한 대체관정 개발을 우선 추진하고, 물이용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에는 조속히 추가 대책 및 피해구제에 나서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달성보 수위는 어·패류 구제와 수생태계 영향 최소화 등을 위해 시간당 2~5cm, 하루 최대 50cm 규모로 낮춰질 예정"이라며 "달성보는 진천·천내천의 취수장 가동 전인 3월 10일까지 취수제약수위인 12.5m로 수위가 회복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노충근 기자 n-chg@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