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울산시, 미니 태양광 1396가구에 설치 지원

기사승인 2019.03.15  08:23:22

공유
default_news_ad1

- 총 사업비 43억5100만원 투입

 
 
▲ <자료사진>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울산시는 정부의 3020 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정책과 세계적인 신재생에너지 확산 추세에 맞춰 ‘2019년 태양광 보급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업비는 총 43억5100만원, 보급대상은 1396가구다.

그린홈 태양광 주택지원사업(130가구), 울산형 태양광 주택지원사업(178가구)은 울산지역내 단독주택에 태양광(3㎾) 설치 비용을 지원하는 것으로 자부담 54.1%이다.

울산형 미니태양광 공동주택지원사업(750가구)은 울산지역 내 공동주택 태양광(250W 또는 300W) 설치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자부담 25%이다.

마을단위 태양광 보급사업(238가구)은 남구 삼호동 철새마을 주택에 태양광(3㎾) 설치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자부담 5.4%이다.

사랑의 햇빛에너지 보급사업(100가구)은 공동주택에 태양광(250W)을 무상설치하는 사업이다. 이 밖에 북구청 등 16개소에 ‘공공기관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이 추진된다.

올해 태양광을 총 2,076㎾를 보급할 경우 연간 약 2,652MWh의 전력이 절감되며 이산화탄소 약1248tco2도 감축되는 효과가 있다. 또한 태양광(3㎾)의 경우 1가구에 월 3만 원 정도 전기요금을 절감시키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3월 태양광 보급사업 공고 및 신청서를 접수해 5월 ~ 11월 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울산시는 2018년 말 현재까지 총 4,337가구에 태양광을 보급했다. 태양광(3㎾) 1,899가구, 미니태양광(250W) 2,438가구 등이다. 2018년에는 총 42억원을 투입해 2090가구에 대해 태양광 보급사업을 실시했다. 

최지우 기자 ulju2018@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