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울산시, 국가산단 가스저장시설 '내진 성능 확인'

기사승인 2019.03.15  08:30:09

공유
default_news_ad1

- 2022년까지 37개 사업장, 199개 시설

 
 
▲ 울산시 청사 전경. <울산시 제공>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올해부터 ‘울산국가산업단지 가스저장시설 내진 성능 확인 사업’이 추진된다.

울산시는 한국가스안전공사와 공동으로 15일 오후 2시 시의사당에서 울산국가산단 내 가스저장시설 기업체 직원 및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스저장시설 내진 성능 확인 사업 설명회’를 연다.

설명회 자료에 따르면, 사업 대상은 울산국가산업단지 내 가스저장시설 중 내진안전기준 마련(2000년 1월) 이전에 설치된 내진 성능 확인이 안 되는 37개 사업장, 199개 시설이다. 사업기간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4년간)이다.

사업 내용은 ▲울산국가산업단지 가스저장시설 지진안전성 향상 추진단 운영(울산시,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시설 지진 안전성 자문(울산대 교수) ▲가스시설 내진 성능확인(한국가스안전공사) 등으로 진행된다.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가스저장시설에 대한 내진 성능을 확인해 평가결과를 기업체에 통보하면 보강이 필요한 시설은 기업체가 보수・보강계획을 수립 보강공사를 추진하게 된다.

홍순삼 원자력산업안전과장은 "울산국가산단 가스저장시설 내진 성능확인 사업 추진으로 국가산단의 가스시설 지진안전성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지우 기자 ulju2018@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