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2019서울모터쇼, 3대 중 1대는 "친환경차"···2017년 比 약 14% 증가↑

기사승인 2019.04.03  09:56:1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

(서울=국제뉴스) 이재영 기자 = '2019서울모터쇼'에 출품된 차량모델 3대 중 1대가 친환경차로 나타났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완성차 브랜드 21개(현대, 기아, 쉐보레, 르노삼성, 쌍용, 제네시스, 닛산, DS, 랜드로버, 렉서스, 마세라티, 메르세데스-벤츠, 미니, 비엠더블유, 시트로엥, 재규어, 토요타, 푸조, 포르쉐, 혼다, 테슬라)와 전기차 전문 브랜드 7개(SNK모터스, 마스타전기차, 인에이블인터내셔널(NIU), 파워프라자, 쎄미시스코, 캠시스, 대창모터스)에서 출품한 친환경차는 총 63종으로 전체 출품차종(187종)의 34%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모터쇼는 "이는 2017서울모터쇼 친환경차 출품비중(20%) 대비 약 14%p 증가한 수치다"며 "세부 유형별로는 수소전기차(FCEV)가 1종, 전기차(EV)가 42종, 하이브리드차(HEV) 13종,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차(PHEV) 7종이다"고 전했다.

이처럼 수소전기차는 현대자동차가 '넥쏘'를 출품했으며, 총 42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전기차에서는 기아자동차가 전기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됐으며, 비엠더블유에서는 전기 콘셉트카 'BMW i Vision Dynamics'을 한국 최초로 선보였다.

총 13종이 출품된 하이브리드차에서는 현대자동차가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고, 토요타 '라브4 하이브리드', 렉서스 'UX 250h'가 한국 최초로 선보였다. 이외에도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아발론 하이브리드' 등이 출품됐다.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차는 7종이 전시 중이며, 포르쉐가 '카이엔 E-하이브리드'를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이와 같은 변화에 발맞춰 조직위는 지속가능 에너지 관련 솔루션을 만날 수 있는 'Sustainable World' 테마관을 올해 신설했으며, 수소버스 전시, 친환경차 체험 행사 등의 콘텐츠를 마련해 운영 중이다. 5일(금)에는'지속가능한 미래 에너지와 자동차산업'세미나도 킨텍스 제1전시장 212호에서 오후 2시부터 개최한다. 산업연구원 이항구 박사, 한양대학교 이기형 교수, 에너지경제연구원 김재경 박사, 한국가스공사 이영철 수석연구원, 서울대학교 김민수 교수 등이 발표자로 나서며 수소, 연료전지 등 지속가능한 미래 에너지 동향과 발전방향을 제시하고, 궁극의 친환경차로 가기 위한 미래 에너지 인프라 구축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꾸려진다.

한편, 서울모터쇼는 OICA(세계자동차산업협회)가 공인한 우리나라 유일의 국제모터쇼로 1995년 제1회 서울모터쇼 개최 이래 올해로 12회째를 맞았으며, 4월 7일(일)까지 열린다. 

이재영 기자 jylee@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