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대구미술관, 어른들을 위한 전시와 함께하는 체험 활동

기사승인 2019.04.15  22:32:19

공유
default_news_ad1

- ▸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참여 작가 정재완과 함께

 
 
▲ 사진제공=대구미술관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미술관 ‘어른을 위한 d am’s 워크숍’은 전시 참여 작가를 만나 작품 제작과정 및 작품세계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작가 도움을 받아 예술가가 되어보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4월 20일(토) 오후 2시 대구미술관 교육실에서는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참여 작가인 정재완 북 디자이너(영남대 교수)와 타이포그래피 연수를 진행한다.

정 작가는 대구미술관 3·1운동 100주년 기념전에 이육사 시 ‘절정’의 한 구절 ‘겨울은 강철로 된 무지갠가 보다’를 타이포그래피 한 작업을 출품하여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정재완 작가와 함께 작품 의미와 에피소드, 타이포그래피 제작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전시 주제와 관련한 시 구절을 선택해 참여자들과 함께 타이포그래피 작업을 경험해 본다.

또한 5월 11일(토) 오후 2시에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 소중한 사람에 대해 깊이 생각할 수 있는 ‘전선택’, ‘알렉스 카츠’ 전시연계 연수도 실시한다.

두 작가와 작품, 전시 기획의도를 살펴보고 한국, 미국의 두 노장이 보여준 작품 세계를 통해 곁에 있는 소중한 사람을 드로잉 해보는 시간을 가진다.

정은정 에듀케이터는 “미술 참여 프로그램은 어린이 청소년뿐만이 아니라 성인들에게도 매우 유익하다.”며 “어른에게도 건강한 놀이와 휴식이 절실한 요즘, 대구미술관 워크숍을 통해 잠시라도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감성을 표현해보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선착순 15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실시하며, 신청은 대구시 통합예약시스템을 통해 접수 가능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대구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운용 기자 paekting@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