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경주 동국대-불국사,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기사승인 2019.04.15  22:52:41

공유
default_news_ad1

- 다음달 3~4일 금장대 앞 형산강 고수부지…제등행렬, 페스티벌 등 행사 풍성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신라 천년의 빛 형산강 연등 숲과 수상장엄 등이 고도 경주의 밤을 형형색색 밝힌다.

 
 
▲ (자료제공=동국대경주캠퍼스)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포스터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불국사는 다음달 3~4일까지 경주 금장대 앞 형산강 고수부지에서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신라시대 시작된 연등회의 역사적 의미를 현대에 되살려 개최되는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다음달 3일 개막축하공연을 시작으로 4일까지 유등 및 장엄등 전시, 제등행렬, 다양한 체험, 페스티벌,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등으로 진행된다.

올해 행사는 지난해보다 더 풍성하다. 금장대 주차장에서 형산강을 가로질러 성건동 앞 고수부지까지 부교를 설치해서 형산강 연등숲의 장관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다. 강 위에 띄우는 유등과 장엄등, 고수부지 연등도 더 추가한다. 고수부지에는 20미터 길이의 연등터널도 설치한다.

3일 오후 5시30분 송소희와 두번째 달의 축하공연으로 화려한 축제의 막이 열린다. 개막식에서는 연등점등 퍼포먼스로 신라 천년의 빛 형산강 연등숲을 화려하게 밝힌다. 형산강 수상장엄등, 행사장 주변 전시 장엄등이 금장대 야경과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이어 연등문화축제의 백미인 제등행렬이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경주 시내에서 펼쳐진다. 제등행렬은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국사 신도, 경주불교사암연합회, 포항불교사암연합회, 재학생과 경주시민 등 3,000여명이 형산강 고수부지를 출발해 경주여고, 동국대 네거리, 성건동 주민센터, 중앙시장, 신한은행 네거리를 지나 봉황대에 도착한 후 화합의 한마당으로 이어진다.

행사중 행사장에는 연등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체험 행사가 계속된다.

4일 오후 3시부터 동국대 학생들과 경주시민이 함께 행사장 주변과 형산강 일대 환경 정화 캠페인 ‘생명이 살아 숨 쉬는 형산강 만들기’ 봉사 활동을 펼친다. 이어 5시 특설무대에서 연등문화 페스티벌과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스프링 페스티벌이 열린다.

4일 오후 8시부터는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행사가 이어진다. 참가자들의 소원을 담은 색색의 유등이 형산강을 가득 밝히면 폭죽쇼와 함께 연등문화축제가 막을 내린다.

연등문화축제가 끝난 뒤에도 유등 및 장엄등은 6일까지 전시되며 형산강 연등숲은 17일까지 형산강을 밝히며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연등회는 신라 진흥왕 12년, 등불을 밝혀 나라와 백성의 태평을 기원하면서 시작된 경주 고유의 문화 축제이다. 천년의 시간을 건너 올해 경주에서 새롭게 펼쳐지는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에 지역민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전했다.

연등문화축제는 동국대 경주캠퍼스와 불국사가 주최하며, 경북도, 경주시, 경주불교사암연합회, 포항불교사암연합회, 한수원, BTN 불교TV,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 후원한다.

김진태 기자 n2000@daum.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