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정준영 피해자 조롱까지 ‘경악’

기사승인 2019.04.24  12:42:2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SBS캡쳐

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대화방 멤버들이 성폭행 피해자를 조롱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자아냈다.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정준영의 사인회 하루 전날 단체 대화방 멤버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A 씨의 진술이 공개됐다.

방송에 따르면, 대화방 멤버들은 해당 피해 여성의 영상과 사진을 공유하고 이를 조롱까지 헸다.

A 씨는 단체 대화방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지고 난 후 최종훈에게 몰카를 찍었냐고 물었지만, 그는 “네 이야기는 나오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실제 대화방에서 이들은 A씨의 음성파일과 사진 등을 공유했다. 특히 정준영은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것”이라며 피해자를 조롱해 분노를 자아냈다.

서나리 기자 seonr@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