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포토] 대구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4개국어 슬로건 선보여

기사승인 2019.04.25  18:34:14

공유
default_news_ad1
 
 
▲ 2020관광의해 슬로건(국영일중)(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시(시장 권영진)와 경북도는 지방 관광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한 대구·경북의 관광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는 엠블럼 및 슬로건을 개발했다. 앞으로 공동브랜드를 활용하여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적극 홍보하고 대구·경북의 문화관광 상생협력의 심볼마크(Symbol Mark)로 사용할 계획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엠블럼 개발에 대구 경북 상생에 중점을 두고, 현대(yellow)와 도심(orange)을 상징하는 대구와 전통(blue)과 자연(green)을 상징하는 경북을 컬러와 이미지로 표현했다. 또한 컬러풀한 생기와 유서 깊은 전통을 느낄 수 있는 디자인에 대구․경북의 대표 관광지를 엠블럼에 배치해 양 시·도가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대구·경북 상생협력의 비전과 의지를 담은 대표 슬로건 ‘오소(Oh!So!) 대구·경북’은 대구·경북을 즐기러 여기로 오라는 뜻을 친숙한 경상도 사투리 ‘오소’로 표현했다.영문으로 사용할 시 ‘대단히,매우’라는 의미로 한번 오면 감탄할 수 밖에 없는 대구·경북이라는 의미를 나타낸다

I이번에 개발한 엠블럼과 슬로건은 다국어 버전도 개발했으며, 이를 통해 내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에게도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적극 홍보하여 외국인 관광객을 적극 유치할 예정이다.

이번 브랜드(엠블럼, 슬로건) 선정 과정에서 주목할 점은 대구· 경북 시·도민이 함께 참여했다는 것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네이버 등 SNS를 활용하여 시·도민에게 개발된 브랜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시·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반영하여 최종 브랜드를 선정했다.

백운용 기자 paekting@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