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김현미 국토부 장관 "버스요금 일부 인상 불가피…안전 위한 마중물"

기사승인 2019.05.16  00:28:33

공유
default_news_ad1

- "버스 문제로 걱정 끼쳐 송구…한발씩 양보한 버스 노사에 감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5일 우려했던 버스 파업이 노사 합의로 철회된 것에 대해 "버스가 멈춰 서지 않게 되어 참으로 다행"이라며 "그동안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담화문을 내고 "한발씩 양보해 준 버스 근로자, 버스 업계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버스 요금은 선진국에 비해 낮은 수준이고, 수도권의 경우 최근 4년간 요금이 동결된 점 등을 감안할 때 버스 요금의 일부 인상을 피하기 어렵다"며 "어렵게 마련된 안정적 재원이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정부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양민성 기자 wekkk@naver.c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