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트럼프, 수입차·부품 관세 결정 최장 6개월간 연기할 듯

기사승인 2019.05.16  14:29:48

공유
default_news_ad1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BB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까지 늦출 것으로 예상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 관리 3명이 이 같이 말했다. 이들은 오는 18일까지는 정부의 공식적인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18일 만료되는 수입차와 부품 관세를 공식적으로 연기하기 위한 발표문 초안을 작성한 바 있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연합(EU)과 일본과의 협상을 계속 진행함에 따라 미국 자동차 업체들은 관세 결정을 늦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제너럴모터스(GM), 폭스바겐 AG, 도요타자동차 등은 수입차와 부품에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파괴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현호 기자 djejsne@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