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나경원-오신환, 국회 정상화 방안 교감

기사승인 2019.05.16  15:51:24

공유
default_news_ad1

- 나경원 "국회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질 것 같아서 환영한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원내대표 당선을 축하하고 국회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질 것 같다고 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이형노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6일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국회 마비 사태 등 엄중한 상황에 대해 이해의 폭을 교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실을 찾은 오신환 원내대표를 국회 정상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의 당선을 통해 이제 '야당으로서의 세로운 모습을 보여 줄 것이라 생각하며 의회에서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 견제하는 것 같이 힘을 합쳐서 했으면 좋겠다"면서 "오신환 의원과 이동섭 의원이 오시니까 훨씬 더 앞으로 국회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질 것 같아서 환영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어제 먼저 전화를 주셔 너무 감사하다"며 "국회 정상화 하는데 있어 저는 민주당이 먼저 손을 내닐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무리하게 강행했던 부분들에 대해 민주당이 사과하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흔쾌히 받아주면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는 물꼬가 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고  왔는데 제가 '맥주 잘 사주는 형님으로 해서 호프타임 한번 하자'고 제안했는데 조건 없이 한 번 뵙고 지금의 상황들을 논의했으면 좋겠다"며 교섭단체 회담을 거듭 제안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생이 어려운데 우리가 국회를 제대로 잘 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이제 제대로 잘 열어서 국회 본연의 역할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에서 함께 지혜를 모아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