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국립대전현충원, 졸업사진 촬영지로 인기

기사승인 2019.05.16  16:59:52

공유
default_news_ad1
 
 
▲ 졸업사진 촬영 중인 장대중학교(사진제공=국립대전현충원)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국립대전현충원(원장 권율정)은 정부혁신 전략의 일환인 국민 편의를 높이는 공공서비스 혁신을 위해 국민들이 즐겨찾는 아름다운 국가 최고의 호국공원을 만들고자 전 직원이 노력하고 있다.

국립대전현충원은 매년 5월이면 아름다운 꽃과 신록의 푸르름이 가득해 각 학교에서 졸업사진을 찍으러 많은 학생들이 방문한다. 학생들은 국립대전현충원을 돌아보며 현충원의 의미를 되새기고,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졸업사진을 찍으면서 학창시절의 소중한 추억을 쌓는다.

특히, 한반도 모형으로 조성한 연못인 '현충지'와 다채로운 꽃과 나무로 가득한 '야생화 공원'이 졸업사진 촬영 장소로 인기가 많다.

금년에도 지족고등학교, 장대중학교 등 1천 7백명이 넘는 중‧고등학생들이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졸업사진을 담아 갔다.

또한, 6・25전쟁 당시 이용되었던 증기기관차와 객차를 이용하여 조성한 호국철도기념관, '걷고 싶은 길 12선'에 선정된 보훈둘레길 등 가볼만한 명소가 많아 수학여행 장소로도 많이 이용되고 있다.

국립대전현충원은 앞으로도, 학생뿐 아니라 많은 국민들이 방문하여 좋은 추억을 만들고 동시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감사와 숭고한 보훈정신을 함양하는 나라사랑 체험의 도장이 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

이규성 기자 lk7051@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