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권원일, 한일전으로 원챔피언십 3번째 1라운드 KO승 도전

기사승인 2019.05.22  22:37:3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권원일(23)은 ONE Championship 2승을 모두 1라운드 펀치 KO로 거뒀다. 극진공수도 블랙벨트 파이터와의 한일전에서도 화끈한 승리 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까.

6월 15일 중국 상하이에서는 원챔피언십 97이 열린다. 권원일은 고요미 마쓰시마(27)와 페더급 경기를 치른다.

권원일은 2승 1패, 고요미는 1승으로 원챔피언십 전적은 적지만 두 선수 모두 기세는 대단하다. 직전 경기에서 강자를 이겼기 때문이다.

4월 12일 권원일은 초대 원챔피언십 페더급 챔피언결정전 참가자 에릭 켈리(37·필리핀)를 꺾었다. 고요미는 2018년 9월 22일 원챔피언십 페더급 챔피언을 지낸 마라트 가푸로프(35·러시아)를 제압했다.

권원일과 고요미는 각각 켈리와 가푸로프를 1라운드가 끝나기도 전에 펀치로 KO 시켰다. 이번 상하이대회 권원일 vs 고요미 경기 승자는 원챔피언십 페더급 타이틀전에 좀 더 가까워질 만한 명분이 충분하다.

켈리는 필리핀에서 권원일과 싸우는 홈경기였음에도 원챔피언십 최단기록 2위에 해당하는 19초 KO패를 당하는 굴욕을 당했다. 당시 권원일은 “원정의 불리함? 마닐라가 제2의 고향 같다. 너희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여주겠다”라는 기자회견 장담 후 호쾌한 승리를 거둬 동남아시아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원챔피언십 데뷔전도 67초 만의 펀치 KO승이었다. 권원일이 종합격투기 데뷔 후 가장 어려운 상대라 할 수 있는 고요미를 맞아서도 ‘원챔피언십 1라운드 KO승’ 행진을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고요미는 2015년 슈토 -70㎏ 토너먼트 우승자다. 2018년에는 판크라스 페더급 잠정 챔피언결정전도 뛰었다. 유서 깊은 일본 종합격투기 단체 슈토와 판크라스 경기를 뛰며 기본기를 탄탄히 닦았다.

원챔피언십은 2019년 4월까지 싱가포르 등 11개국에서 100차례 이벤트를 열었다. 한국에는 JTBC3 FOX Sports를 통해 방송된다. 12월 20일 서울대회도 예정됐다.

최보광 기자 gukjenews@news@nave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