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중소기업계, 인력정책 패러다임 전환 토론회

기사승인 2019.05.23  00:09:24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자리가 답이다! 노동정책 패러다임 이젠 바꿔야

 
 
▲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일자리창출 위한 인력정책 패러다임 전환 토론회’.

(서울=국제뉴스) 박종진기자 =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일자리창출 위한 인력정책 패러다임 전환 토론회’를 개최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모두발언에서 “그동안의 노동정책은 ‘강자로부터 약자 보호’라는 관점에서 근로자의 권리 강화와 기업규제 위주로 다뤄져 온 게 사실”이라며 “그러나 서비스 등 일부 업종에서 이미 소상공인 평균소득이 근로자 임금보다 낮아진 지금, 이 같은 규제 위주의 노동정책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의 노동정책은 기업과 근로자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정책으로 패러다임 전환이 있어야 하며, 오늘 토론회도 이런 정책 방향의 시발점 역할을 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말했다.

김경묵 중소기업학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 날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은 중소기업연구원 노민선 연구위원은 ‘일자리 창출 위한 중소기업 인력정책 추진과제’라는 주제로 인력정책 환경을 점검하고 중소기업 인력정책 개선 방향을 제시하였다.

노민선 연구위원은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근로자의 임금감소와 기업의 추가부담 비용, 최저임금 인상의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분석하고, 중소기업의 일자리창출을 위한 정책으로 ‘주52시간제 조기 도입 소기업에 인센티브 제공’, ‘소상공인의 생애주기에 따른 단계별 창업역량 강화’, ‘특성화고 졸업생을 중소기업 연구개발의 핵심인력으로 활용’ 등의 방안을 발표했다.

   
▲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일자리창출 위한 인력정책 패러다임 전환 토론회’서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계 토론자로 나선 이의현 한국금속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현재 기업들이 왜 고용을 꺼리고, 또 근로자들은 무엇을 두려워하는지 이젠 좀 솔직해질 필요가 있다.”며 “현행 노동법이 한번 계약을 맺은 후 근로계약관계 종료를 위한 출구가 전혀 없기 때문에 중소기업들이 신규채용을 꺼리는 것 아닌가?”고 반문했다.

또 “새로운 고용창출을 위해서는 경직된 해고요건을 완화하고, 임금체계를 직무중심으로 전환하는 등 노동유연성을 확보해야함과 동시에 근로자가 우려하는 실업에 따른 생계문제 해결을 위해 사회안전망 강화도 함께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지순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기업현장에선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으로 인한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어 노동법제 방향 수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현행 해고제한법의 복잡성으로 인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기업의 고용촉진을 위해서는 독일과 같이 소규모사업장에 대해 해고제한법 적용을 제외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조준모 성균관대학교 교수는 “우리나라 IT, 바이오 중소기업들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한 것처럼 정부가 미래 먹거리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장기적인 중소기업 투자·육성 정책을 펼쳐야한다.”고 강조했다, 

정문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본부장은 “중소기업의 고용개선을 위해서는 정부가 불공정거래 근절 등 대기업의 책임성을 강화하고, 사회보험지원 확대 등 영세기업지원 확대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동욱 한국경영자총협회 본부장은 “최저임금의 소상공인 구분적용, 유연근로시간제도 등 일자리에 큰 영향을 미치는 노동 제도를 보완해야 하고, 인재양성을 위한 평생직업훈련체계 등 교육체계 개편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종진 기자 pjj2738@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