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관악구청, 신시장 모델 육성 나선다

기사승인 2019.05.24  09:28:4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국제뉴스) 김재수 기자 =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지역 내 전통시장의 상권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 사진=[신시장모델]작년 11월 23일 관내 어린이집과 전통시장이 연계한 유아전통시장나들이 체험에 아이들과 과일을 고르고 있는 박준희 관악구청장

구는 최근 서울시 '2019.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공모에서 총 3개 사업에 선정되어, 1억 5천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전통시장을 생활시장으로 육성하고자 '지역상권 리더 육성', '상인 스터디 그룹', '상인회 재정자립도 제고', '지역단체협업', '지역활력촉진', '손수가게 육성' 등 총 6개 사업에 대해 자치구 공모를 진행했다.

이 중 구는 '지역활력촉진사업', '지역상권리더 육성사업', '상인회 재정자립도 제고사업'에 선정됐다.

먼저, '지역활력 촉진 사업'은 ▲전통시장 및 지역단체 참여도 ▲협의체 구성 ▲사업계획 지속화 방안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자치구 중 유일하게 관악구와 마포구 2곳만 우수한 평가를 받아 선정됐으며, 1억 2천만 원의 사업비를 얻게 됐다.

구는 시장 상인회와 각 주민자치위원회, 외부 운영업체 등과 '지역 촉진 활력 사업 협의체'를 구성해 체계적으로 공모사업에 대응했으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민-관이 함께 지속적인 사업으로 이끌고자 다각적으로 노력해온 결실을 맺은 것이다.

앞으로, 구는 신사시장, 인헌시장, 조원동펭귀시장, 봉천제일시장 등을 대상으로 각 시장의 특색 있고 지속가능한 전통시장 축제를 추진해 연례행사로 정착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역활력 촉진 사업' 외에 선정된 '지역상권리더 육성사업' 및 '상인회 재정자립도 제고사업'은 2019년 상인회를 신규로 등록한 봉천제일종합시장 상인회에서 관악구에서는 유일하게 단독으로 선정되어 눈길을 끌었다.

'상인회 재정자립도 제고사업'은 상인회 재정분석, 비용절감, 수익모델 개발 등을 통해 시장의 자생력을 키우기 위한 사업으로 최대 3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지역상권리더 육성사업'은 시장과 지역의 상생을 위한 '지역상권 미래 리더'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업으로, 상인 스스로 시장발전을 이끌어 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신시장모델 육성사업을 통해 관내 전통시장이 지역문화를 선도하고 주민생활에 도움이 되는 생활시장으로 혁신하는데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며, "시장 상인회 뿐만 아니라 다양한 지역 구성원 간의 협의를 통해 민관이 함께 이끌어가는 지역상권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김재수 기자 news153@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