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이 총리 "헝가리 유람선 피해자 장례·심리상담 등 충분히 지원"

기사승인 2019.06.12  04:43:38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천 서구 붉은 수돗물 사고원인 신속 규명하고 공급 정상화 해야

 
 
▲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김철민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와 관련 "관계부처는 장례와 심리상담 등을 충분히 지원해 드려야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헝가리에서 유람선이 침몰해 많은 우리 국민이 희생된지 2주일이 됐다. 아직까지도 일곱 분의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이제 실종자 수색과 유람선 인양이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며 "작업의 순조로운 진행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목숨을 잃으신 네 분과 생존하신 두 분이 어제 1차로 우리나라에 돌아오셨다"며 "사고 원인의 규명과 손해 배상 등 법률문제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해 도와 드리기 바란다"고 관계부처에 주문했다.

이 총리는 인천 서구의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서는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은 인천시를 도와 사고원인을 신속히 규명하고 수돗물 공급을 하루빨리 정상화 해야겠다"고 당부했다.

또 "조사 진행상황과 그 결과는 주민들께 그때그때 소상히 알려드림으로써 혼란을 최소화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수도관의 노후가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었는지는 더 조사해야 밝혀지겠지만 전국 수도관의 32.4%가 20년이 넘은 것들이라고 한다. 비슷한 사고가 어디서든 생길 수 있다는 얘기"라며 "지자체들은 노후 수도관의 점검과 정비에 더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김철민 기자 djkad@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