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대전경찰청, 올해 대전에서만 108억 보이스피싱 피해,

기사승인 2019.06.12  19:04:24

공유
default_news_ad1

- 12일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대전시청 등 기관·단체 등이 참여하는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발대식을 개최 -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12일 대전경찰청(청장 황운하)은 대전경찰청 대회의실에서 대전지역 주요 기관․시민단체․기업․학교․금융기관 관계자 131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대전광역시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발대식을 개최했다.

그동안, 경찰에서는 보이스피싱 근절을 위해 전화금융사기 T/F팀을 구성하고, 전담단속반 운용 및 피해예방을 위한 다양한 홍보를 추진하였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 대전에서 보이스피싱으로 인해 1,295건에 150억원의 피해가 발생하였고, 최근에도 1일 4~5건의 피해가 계속되면서 2019년 5월까지 644건에 108억원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등 그 피해가 심각한 실정이다

이와같이 보이스피싱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는 이유를 범죄수법이 첨단화·지능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보이스피싱에 대한 인식이 낮고 범죄수법 등을 정확히 알지 못한데에서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대전시청, 대전시교육청, 대덕특구본부, 12개 시민사회단체, 한국예총 대전광역시연합회,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상공회의소 등 15개 경제단체 및 기업체, 금감원 대전지원 등 16개 금융관련 기관, 충남대학 등 15개 대학교, 대전시의사회, 약사회 등 대전지역 67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대전광역시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발대식을 개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대전광역시 공동협의체 구성이후 경찰에서는 최근 범죄동향‧신종수법을 분석하여 가입단체에 실시간으로전파하고 각 기관단체에서는 소속 구성원(가족포함)을 대상으로 책임 홍보를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광역시 공동협의체 구성과 관련하여, 대전사랑시민협의 한재득 회장은, 공동협의체 구성을 계기로 피해예방을 위한 전방위적 홍보를 실시하여 대전시민들이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기를 바라며, 범죄가 근절될때까지 더욱더 피해예방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강화 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은 공동협의체를 中心으로 상호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홍보사각지대를 해소함으로써 보이스피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는 등 대전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인 치안행정을 펼쳐 나갈 계획으로 더 많은 시민사회단체가 공동협의체에 참석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규성 기자 lk7051@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