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심형래 "코미디 위기, 더 노력해야"

기사승인 2019.06.22  12:26:16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심형래가 코미디의 위기에 대해 "개그 소재 제한에 대한 핑계보다 더 많은 아이디어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사진=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지난 21일 방송된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한 심형래가 이동형 작가와 코미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동형 작가는 "일본의 코미디는 지금도 상당히 인기가 있거든요. 우리 코미디는 공중파에서는 '개그콘서트' 빼고 거의 사라졌단 말이에요. 제가 생각했을 때 사라진 이유가 '너무 아무것도 못하게 한다, 너무 제약이 심해서 그런 것 아닌가?' 생각이 드는데, 대한민국 코미디가 사라진 이유가 어디에 있다고 보십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심형래는 "요즘에는 저희 때보다 볼 매체가 굉장히 많아요. 공중파는 제약이 많이 있지만 유튜브는 제약이 자유롭잖아요. SBS, MBC도 코미디가 없어지고 KBS '개그콘서트', tvN '코미디빅리그', 코미디TV '스마일킹'만 남아있는데 앞으로 개그맨들이 좀 더 반성을 해서 제약에 핑계대지 말고 더욱더 많은 아이디어와 노력이 필요한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또 심형래가 "이동형 작가님이 방송 중 변호사님하고 싸우시는 것 봤어요. 그걸 우리가 코메디로 해야 돼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이에 이동형 작가는 "그거 싸우는 바람에 제가 방심위로부터 벌점 2점 받았어요"라고 말하자, 심형래는 "2점요? 2점 받은 게 다행이에요. 나 같으면 3~4점 줘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또다시 폭소케 했다.

한편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는 매주 월~금 오후 5시 15분부터 7시까지 방송된다.

김옥빈 기자 obkim5153@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