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피트니스 모델' 류세비, "남자 둘 패고…맘이 아프면 몸도 아픔" 안하무인 주폭행위 의혹

기사승인 2019.06.23  11:10:0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SBS)

피트니스 모델의 주폭행위가 대중을 충격케하고 있다. 

23일 인터넷상을 중심으로 주폭행위를 벌인 피트니스 모델 A 씨가 류세비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사건은 22일 오전 4시께 강남 모 클럽을 방문했던 A 씨가(여.30대) 주폭난동을 벌이면서부터다.

A 씨와 이를 저지하던 클럽가드의 실랑이를 담은 녹화본 속엔 A 씨가 "나 유명하다"며 이성을 잃은 듯 클럽가드의 안면을 힘껏 때리려거나 몸을 깨물려는 행위들이 담겨있었다.

주변서 지켜보던 몇 명의 남성들까지 이를 선뜻 말리지 못하는 모습. 사건을 지켜본 B 씨는 "당시 욕설을 퍼붓고 남자 둘을 패고..."라며 설명했다.

이에 A 씨의 정체를 밝히려는 움직임이 거센 가운데 류세비 씨의 소셜계정이 닫혀있자 심증이 더해지는 모양이다. 

한 블로거는 류세비가 "인스타에 남긴 심경. 몸이 아프면 정신으로 버티는데 마음이 아프면 몸도 아픔"이란 게시물을 게재했단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한편 공교롭게 또 다시 클럽서 상식 밖 폭행사건이 발발하자 류세비를 일각에선 류세비를 의심함과 동시에 "약물 먹은 거 아니냐"는 의심을 쏟기에 이르른 상황이다. 

이찬희 기자 leech@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