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정운천, 상산고 지정취소 결정 철회 촉구

기사승인 2019.06.25  14:46:0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승환 전북교육감 독단적 행태 지적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요구' 동의 절차 중

 
 
▲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이 2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전북을 교육독재공화국을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상산고 자사고 지정취소 결정을 비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전라북도 교육독재공화국을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자사고 재지정 문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운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사고 존치, 폐지의 문제를 떠나서 17년 간 잘 운영되어 온 학교를 없애려면 최소한의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성이 확도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운천 의원은 "본인만의 아집에 사로잡혀 자신만의 공화국을 만들려고 하는 김승환 교육감은 더 이상 교육감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번 상산고 재지정 취소 결정에 대해 우려하는 것은 압박이 아니라 전북교육청의 불공정한 평가기준에 대한 문제제기"라고 강조했다.

정운천 의원은" 전북교육청은 평가커트라인 10점 상향, 법령위반에 의한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평가지표 배점화 등 '자사고 최소'라는 짜여진 각본대로 움직여 취소결정을 만들어냈다"고 힘줘 말했다.

정운천 의원에 따르면 전북을 제외한 나머지 교육청들은 70점 커트라인에 법적 선발 의무가 없다는 학교측의 문제제기에 공감해 사회통합전형대상자 선발 지표도 정성평가로 수정했다.

정운천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상산고 등 자사고 재지정 문제에 대해 국회 교육위를 통해 김승환 교육감의 독단적 행태를 지적하고 교육부총리를 상대로 지정취소 부동의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전북 지역구 10명의 의원들 모두가 전북교육처으이 상산고 자사고 지정취소 결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요구' 동의에 하루만에 50명의 의원들이 동의하는 등 전체 의원을 상대로 동의를 밟고 있는 상황이다.

이형노 기자 hnlee@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