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문희상 국회의장 "국력 신장 여야 힘 합쳐야"

기사승인 2019.07.11  15:26:49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 美-中 충돌과 한국의 선택' 참석

 
 
▲ 문희상 국회의장이 11일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참석해 강대국들의 국제관계 속에서 평화와 경제를 지켜내야 할 절체절명의 시기라고 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100년전과 달리 우리 국력은 강화됐고 강대국들의 국제관계 속에서 평화와 경제를 지켜내야 할 절체절명의 시기에 진보와 보수 여야가 힘을 합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美-中 충돌과 한국의 선택' 에 참석해 "백범 김구 선생께서 집안이 불화하면 망하듯, 나라 안이 갈려서 싸우면 망한다. 동포간의 증오와 투쟁은 망할 징조라고 일갈하신 뜻을 깊이 새겨야한다"고 이같이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최근 미국과 중국의 경쟁은 무역전쟁, 기술전쟁이라고 불릴 만큼 대결국면으로 흐르고 있고 미중간 충돌의 본질은 세계 경제 패권 장악을 위한 G2 국가의 예고된 힘겨루기"라면서 "이러한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은 글로벌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고, 특히 대미·대중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에 가해질 압박도 지대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서 미국과 중국의 역할을 지적하며 "정치적, 경제적으로 미국과 중국 어느 한쪽만을 선택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굳건한 한미동맹의 토대위에서 중국과의 우호협력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이러한 격변의 상황에서 대한민국이 어떤 길을 선택해야하는지 정부와 국회, 전문가와 지식인, 각계의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면서 "대한민국의 현명한 선택을 위한 해법을 모색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형노 기자 hnlee@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