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국토부, 한-몽골, 항공당국 간 협력 위한 양해각서 체결

기사승인 2019.07.12  05:38:21

공유
default_news_ad1

(세종=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국토교통부는 "제1회 '한-몽 항공협력회의'에서 양국 항공당국 간의 협력관계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과 몽골은 본 양해각서에 서명함으로써 양국의 항공정책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신뢰관계를 두텁게 하기 위하여 정례적인 항공협력회의 개최에 합의했다.

또한 한국과 몽골 간 여객 수, 탑승률 등 항공수요를 분석하여 그에 따라 공급력 증대를 위한 항공회담 개최에 합의하였고, 세부적인 일정 조율을 통하여, 빠른 시기에 항공회담을 개최키로 했다.

한국-몽골 간 운수권은 ‘19년 1월에 개최된 항공회담을 계기로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의 운수권은 약 70% 증대(주당 1,488석→2,500석) 하였으며, 부산-울란바토르 노선의 운수권은 약 80% 증대(주당 324석→585석)했다.

그러나, 한국과 몽골 간 항공수요는 ‘18년 기준 약 33만 명으로 연평균 약 11% 증가하고 있어 한국-몽골은 지속적인 공급력 확대가 필요한 실정이다.

한-몽골 항공협력회의에서는 양국의 항공 관련 업무 전반에 대한 현황과 미래 비전에 대한 내용을 공유했다.

특히 한국의 국제항공정책, 운수권 배분 체계, 슬롯관리, 신규항공사 면허 발급 및 관리체계, 항공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으로서의 드론산업 육성정책 등 구체적인 항공정책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이루어졌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항공정책관은 "그동안 한국과 몽골 간에는 상당한 항공수요가 존재함에도 공급력 확대 등에서 이견이 있어 왔었으나, 2019.1월 항공회담을 계기로 양국간에 공급력 확대 등에 합의한 바 있다"고 전했다.

 

김영명 기자 youngmyeong@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