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유벤투스 토트넘] '나 떨고 있니' 17세 신예 패럿

기사승인 2019.07.22  02:20:12

공유
default_news_ad1
 
 
▲ 로이터/국제뉴스

(싱가포르=국제뉴스) 박원준 기자 = 21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토트넘의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 앞서 토트넘의 트로이 패럿이 그라운드에 서있다.

2002년생 아일랜드 출신 공격수 트로이 패럿은 이날 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박원준 기자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