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국토부, 중소기업 개발 철도부품→(주)SR 구매결정

기사승인 2019.07.22  04:17:37

공유
default_news_ad1

(세종=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국가 연구개발(R&D)을 통해 중소기업이 개발한 철도부품을 고속철도 운영사인 (주)SR이 구매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총 3개 품목의 구매계약 체결 시 국산 철도부품 해외진출 토대 마련 및 648억 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기업 위주의 국내 철도차량 생태계 내에서 중소기업이 개발한 국산화 부품 구매는 동반성장이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의미도 갖는다.

국토교통부와 진흥원은 지난 2013년부터 국가 연구개발(R&D)인 철도기술연구사업을 추진해 KTX-산천의 국산화 등 총 1조 7,600억 원의 매출 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기술개발을 통해 터키·호주·인도네시아 등에 철도차량을 수출을 하는 성과를 냈지만 일부 부품은 아직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데, 이러한 해외 독점 부품에 대한 의존은 철도부품 납품 단가 상승, 사후조치 및 성능향상 곤란 등 안전성과 비용측면에서 문제가 돼 왔다.

이에 국토교통부와 진흥원은 철도 부품 강소기업 육성을 위해 지금까지 총 14개의 철도부품 R&D 과제를 진행한 바 있다.

R&D 과제 종료 후 부품의 우수한 성능에도 불구하고 실제 차량시험 및 납품실적 부재로 국내·외 수요처를 발굴하기 어려웠지만 이번 구매협의가 부품산업 육성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황성규 철도국장은 "이번 협의는 중소기업에는 부품시장 진입과 수출토대 등의 기회를 제공하고, 운영사에는 비용 절감 및 원활한 부품공급처 확보 등의 계기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명 기자 youngmyeong@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