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닥터 탐정' 이기우, 첫 등장 박진희·봉태규와 팽팽한 대립각···긴장감↑

기사승인 2019.07.24  09:12:3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SBS '닥터 탐정'

배우 이기우가 '닥터 탐정' 첫 등장부터 강렬한 캐릭터를 보여줬다.

이기우는 지난 17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탐정'에서 산업 현장의 부조리를 알고도 개인의 잘못으로 은폐하려는 TL 그룹의 사장 최태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닥터 탐정'은 산업 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 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 극이다. 극중 이기우는 권력의 중심 TL 그룹의 황태자로 돈과 권력만 있다면 진실조차 조작할 수 있다고 믿는 악마, 최태영을 연기하며 UDC(미확진 질환 센터)와 팽팽하게 대립한다.

최태영은 첫 등장부터 악한 캐릭터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딸을 만나고 싶지만 이를 저지하는 TL의 모습 앞에 좌절한 도중은(박진희 분)을 확실히 잘라내겠다고 말하는가 하면, 자신에게 입단속을 시키는 권실장(이철민 분)에게는 "지금 나한테 명령한 겁니까?"라며 냉소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최태영은 TL 메트로의 부조리한 근무 환경으로 사상사고가 일어나는 상황에도 진실을 은폐하려는 악한 면모를 보여줬다. 산업 현장의 진실을 파헤치려는 도중은에게 "다치기 싫으면 이 일에서 손 떼라. 너를 걱정해서 하는 말이 아니라, 지금 협박하는 거다"라고 말해 본격적인 TL 그룹의 악행을 예고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인생 악역 캐릭터인 것 같다', '너무 답답하고 화가 난다', '이 문제가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현실이 너무 마음 아프다'는 반응을 보여 앞으로 이기우가 보여줄 캐릭터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탐정'은 오늘 오후 10시 SBS에서 5,6회가 방송된다. 

한경상 기자 hanga26@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