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정부, 日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적극 대응

기사승인 2019.08.13  15:12:00

공유
default_news_ad1

- 다자회의 또 양자회의 등 국제기구 태평양 연안국가들과 긴밀한 협력

 
 
▲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13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과 관련해 국제기구 그리고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해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정부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계획 등 관련한 제반 사항에 대해 일본 측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가고 있으며 일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표명과 정보 공개를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한 직후 2018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김인철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 간 회의, 한·중·일 원자력고의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의 계기에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전했다.

김인철 대변인은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그리고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철 대변인은 "태평양 연안국가들은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 간 회의이다. 태평양 전체를 여러 구역으로 나눠서 환경 내지는 해안 관련 문제를 협의하는 협의체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양자적으로 당연히 관심이 있는 국가 간에 협의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우리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필요한 경우에는 조금 더 강력한 조치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