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고유정 사건' 남윤국 변호사, 전 남편 변태 성욕 주장→변호 방해시 법적 대응도 고려

기사승인 2019.08.14  07:50:34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유정 사건 남윤국 변호사 (사진: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

고유정 사건의 변호를 맡은 남윤국 변호사를 향한 대중의 분노가 빗발치고 있다.

남윤국 변호사는 12일 오전 10시에 진행된 고유정 사건의 첫 공판기일에 참석했다.

이날 남 변호사는 고유정이 전 남편을 죽인 것은 우발적인 동기에 의해 발생한 사건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성폭행 시도에 대항하다 생긴 일이다"며 "전 남편의 변태적 성욕이 만든 비극"이라고 말했다.

또 고유정의 인터넷 검색 기록에서 발견된 살해와 연관된 키워드들은 감자탕 같은 보양식을 알아보기 위해 찾은 것이었다고 해명해 여론을 들끓게 만들었다.

이후 고유정 사건의 변호인인 남윤국 변호사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고, 이를 의식한 듯 남윤국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고유정 사건의 변호와 관련한 입장을 전했다.

그는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변호사의 사명을 다해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밝히며 이를 방해하는 불법적인 행위들에 있어서는 법적 대응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찬희 기자 leech@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